http://news.sbs.co.kr/news/endPage.do?newsId=N1003001926&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1. 이승윤 씨의 [바이라인]이 선택한 사업 모델은 크라우드 펀딩이다.


2. [이코노미스트] 前 편집장이 저한테 이렇게 말했어요.


'왜 [뉴욕타임즈]는 안 되는데 [이코노미스트]는 성공할까? 첫째, 이제 아무도 일반 뉴스(General News) 보지 않는다. 그건 어디서든 볼 수 있으니까. 우리는 팩트에 대한 기사가 거의 없다. 1페이지부터 100페이지까지 전부 의견(opinion)과 분석(analysis)이다. 둘째, 우리는 경제랑 국제 문제에만 집중한다.이게 성공의 이유다.'


3. '[바이라인] 역시 '바이어스'를 파는 일에 주력한다. [바이라인]에 올라오는 기획서들은 모두 뚜렷한 정치적, 지역적 색깔을 드러내고 있다. "미스터 거짓말과 샌프란시스코 정치의 슬픈 현실", "국제사회가 네타냐후 총리의 정착촌 합법화 정책을 지지해서는 안 되는 이유"와 같은 기사다. 일정 규모 이상의 집단이 번거로운 결제 과정을 거쳐가면서까지 돈을 낼 만한 동기를 제공하는 콘텐츠다. 기계적 중립을 표방하는 글은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ttp://slownews.kr/42159


1. 2015년 퓰리처상 수상작 "'캘리포니아 더스트 보울의 풍경' 기사에서 존 스타인벡은 좋은 친구가 됐다."는 LA타임즈 편집장의 추천사가 있었다. 


2. 존 스타인벡의 대표작 [분노의 포도]. 더스트 보울의 풍경은 [분노의 포도]에 관한 오마주이다. 


3. 헤밍웨이는 스페인 내전을 취재해 기사를 송고하고 이를 바탕으로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를 썼다. 


4. '당시의 뉴저널리즘은 ‘문학 저널리즘’, 즉 디킨스, 트웨인, 헤밍웨이, 스타인벡의 정신을 되살리자는 기치였다. 대신 그들 선배와 달리, 기사와 소설을 구분하지 말고 문학적 구성을 차용하는 기사 또는 사실만 담은 르포 문학을 구현하자고 주창했다.


1970~80년대의 그 둥지는 주간지 [뉴요커]였다. 이 매체는 르포도 싣고 소설도 실었는데, 이 매체의 단골 필자들은 가끔 르포를 쓰고 또한 소설도 썼다. 소설과 기사는 서로 스미고 경쟁하며 살을 찌웠고, 미국 기자들은 [뉴요커]를 통해 뉴저널리즘의 영역을 확대해갔다.'


5. '영어 단어 그대로 피처(feature)는 사안의 특징 또는 특색, 나아가 본질을 잡아채는 기사다. 미국 언론의 ‘피처 기사’는 일련의 ‘특집 기사’다. 그래서 영미식 피처는 후속 보도(follow up news)이자 심층 뉴스(news behind news)다. 다만 해당 사안을 관련 ‘인물’을 중심으로 보도한다는 점에서 ‘인간 중심 뉴스’(human news)의 특성을 띤다.'


6. '“무엇 때문에 [뉴욕타임스]를 읽어?” 나이를 짐작할 수 없을 만큼 아름답게 늙은 노년의 여기자는 생각만으로도 즐겁다는 표정을 지으며 명쾌하게 답했다. “좋은 글(Good writing)!”


좋은 글을 쓰는 기자를 많이 거느린 매체가 좋은 기사를 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법적으로 타당하다면 국내법이 적용하는 국토 어디든 경찰은 공권력을 투입시킬 수 있다. 치외법권은 그저 국제법상 명문화된 권리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이를 외국인이 아닌 자국민에게 적용할 수 없으며, 학교나 종교 시설에 적용할 수는 또한 더더욱 없다. 종교 시설에 공권력이 진입하기 ‘어려운’ 상황을 두고 종교시설이 치외법권 지역이라는 주장은 비유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치외법권’은 그저 비유적 표현에 불과하다.


경찰이 유독 종교 시설에 진입을 꺼린 이유는 법적으로 종교 시설이 치외법권 지역이라서가 아니다. 경찰은 종교 시설에 진입하지 못한 것이 아니라 안 한 것이다. 첫째로, 과거 독재 정권 때에도 공권력을 차마 행사하지 못했던 종교 시설에 투입돼 비판받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둘째로, 한상균 씨는 강도나 살인 등 중범죄를 저지른 사람이 아닌 정치범이기 때문이다. 중범죄를 저지른 사람이 숨어들었다면 경찰은 조계사 진입을 겁낼 필요가 없다. 당위성도 충분하고 국민들도 이해해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지금껏 관행적으로 이어져 내려온 판단에 따른 경찰 내부의 선택이다.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은 관행을 깨고 싶지 않았던 경찰의 선택을 이용해 조계사에 숨어들었지만, 그가 경찰의 망설임을 이용한 것이 곧 죄가 되지는 않는다. 


종교시설이 치외법권 지역이 아니라는 주장은 근본적으로 ‘법대로 하자’는 법리주의를 그 주장의 근거에 두고 있다. 법에 따라 필요하다면 어느 지역이든 동등하게 통치돼야 한다. 삼한에는 소도가 있었지만, 현재의 국가 권력은 절대적으로 종교의 우위에 선다. 관행이 아닌 법대로 하자면 경찰이 종교시설에 투입될 수 없다는 법은 어디에도 없으므로 법을 그대로 집행하면 될 일이다. 올해 3월, 16년 만에 대학에 경찰을 투입시켰던 것처럼 말이다. 


이는 분명 합법적인 일이다. 하지만 과연 그 ‘법대로 하자’는 주장이 쌍방에 공평하게 적용되고 있는지는 다시 따져봐야 알 일이다. 경찰이 주장한 한상균의 체포 죄목은 도로교통방해죄였다. 누군가를 해칠 의도가 없는 한 씨를 잡고자 조계사를 뒤덮을 정도의 경찰이 필요한 건 비효율적인 일이다. 이는 공권력의 남용이다. 경찰을 오로지 민주노총에 압박을 주겠다는 정치적 의도에서 이용하는 일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 또한, 경찰은 헌법상 명문화 된 집회·시위의 자유를 오로지 ‘폭력적으로 변할 우려가 있다’는 예측만으로 금지하고 있다. 이번 조계사 치외법권 논란이 발단이 된 민중총궐기 시위는 경찰이 이처럼 온갖 불법을 자행하면서 무리하게 진압을 한 현장이 됐다. 


종교시설은 치외법권인가, 는 주장은 그러므로 수정돼야 마땅하다. ‘법대로 하자’는 주장은 과연 동등하게 적용되고 있는가, 로 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500자 글쓰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 종교시설은 치외법권 지역인가?  (0) 2015.12.18
1. 헬조선 담론은 유효한가?  (0) 2015.11.24

+ Recent posts